[미얀마 / 양곤] 사람 냄새 가득하던 강 하구와 시장 풍경


2011. 5. 30.

양곤 시내를 흐르는 큰 강이 있다고 합니다.
(사실 메모한 수첩을 분실해서... ㅜㅜ)
두 강이 만나는 어귀에 항구가 조성되어 있습니다.

이 모습은 걍 바다 백사장 같기도...


이렇게 배들이 정박해있어요.


멀리서 화물선이 내려오기도 하구요...


이 강 하구에 자리한 분들...

식사중이십니다.


노란 배가 인상적이에요.


음.... 이 모습을 MB께서 보셨던걸까요. -.-;;;


걍 분위기가 좋아서?


여기도 파고다가...


노천 식당? 매점?입니다.


다시 시내로 들어왔어요.
딴지제 시장 부근의 힌두 사원이에요.


조금 멀리서...


우리네 서민 아파트와 비슷한 모습..
지금은 볼 수 없지만...


생활의 모습이 가득합니다.


널려있는 빨래...


정육점


마을버스?


예전에 크리스마스 트리 장식하던 물품들이 잔뜩~


여긴 우리네 문구점과 비슷하네요.


색색의 음료...


두리안


포도


신학기가 곧 시작될꺼라 문구점이 붐빕니다.


미얀마에도 한국 드라마 열풍이 대단해서 노트에 이렇게...


초등학생들의 교복


화려한 옷감들


딴지제 앞 육교에서 바라본 도로입니다.





이 여행은 베트남항공(www.vietnamairlines.co.kr )에서 주최한 미디어투어입니다.
투어코리아(www.tournew21.com)에 기사가 실렸습니다.

*깜장천사*

날고 싶은 깜장천사

    이미지 맵

    Asia/Myanmar 다른 글

    댓글 4

      • 저 강 건너가면 재밌다고 해서
        건너가고 싶었는데 같이간 여행동무가
        별로 관심없는듯해서 포기했는데
        아직도 이상하게 저 강을 건너가고 싶은
        아쉬움이 남아있습니다^^

      • 무슨 재미가 있을까요?? 큐빅스님 덕분에 가면 할 일 많아지는걸요? ^^ 그나저나 언제나 다시 가려나.... ^^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