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운전을 도와주는 벨킨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

 

안전운전을 도와주는 벨킨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

 

 네비게이션을 산 것은 동생님이 꽃집 할 때였어요.
배달 가면서 길 헤메는 것이 넘 힘들다며 구매해서 지금까지 10년 가까이 썼네요.
이제 용량 덕택에 업데이트가 안 되다보니 철거한지 6개월이 넘어간 약수동 고가가 아직도 살아있고
네비 따라 가다가 낭패볼뻔도 몇번 하고 주소로 찾을 수 업는 곳이 너무 많고...
이제는 주행중 꺼지기도 하고..... -.-;;;;;;

그래서 떼 버리고 폰 네비를 쓰기 시작했죠. 대충 내려놓고 다니면서 곁눈질로 길 안내를 보곤 했는데
지지난 주 비 많이 오던 날 매우 무섭고 위험하더라구요.
그래서 집에 오자마자 주문, 결제해서 받은 벨킨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입니다.
아이폰 관련 용품을 살 땐 정품 아니면 벨킨 제품을 구입하는 편이에요. 

▲ 벨킨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

박스는 산뜻한 연두색. 벨킨의 박스는 이렇게 산뜻한 연두색으로...

▲ 벨킨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

차량 송풍구에 끼워쓰는 거라는게 제일 마음에 들어요. 시야가림이 없거든요.

▲ 벨킨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 

열어봅니다. 뭐.. 단촐~ 하네요. 

▲ 벨킨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

벨킨~이라고 큼지막하게 써 있어요. 

▲ 벨킨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

사용법이 간단히 안내가 되어 있지요.
히터 나올 때는 쓰지 말라고 하네요. 닫아놓고 써야겠죠. 안 그래도 네비 돌리면 폰에서 열 나는데...
송풍구 닫아놓고 쓰는데 갑자기 폰 꺼져서 식겁... ㅠㅠ
요거이요거이 좀 생각해봐야 할 문제....
에어컨 켠 상태에서도 쓰면 어렵다는데 애효...

▲ 벨킨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

크기는 이정도. 손 안에 딱! 들어옵니다. 

▲ 벨킨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

이렇게 들어도 보구요... 빤딱 거리는 외간이 아니라서 좋아요.
전 저런 느낌이 좋더라구요. 

▲ 벨킨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

홈이 있는데... 좀 넓지요? 처음에 이 방향으로 끼워서 다녀봤는데 흔들림 없이 잘 다녔었죠.
조금 불안불안하긴 했지만... 

▲ 벨킨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

이 좁은 부분으로는 처음에 잘 안 끼워졌는데 요령껏 맞추니까 잘 들어가요.
그리고 훨신 더 안정적으로 고정되구요.

▲ 벨킨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

손으로 좌악~ 늘쿼봅니다. 양쪽으로 좌악~ 벌려져요.

▲ 벨킨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

그리고 선을 정리할 수 있게 이렇게 홈이 만들어져 있네요. 

▲ 벨킨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

이렇게~ 돌려서 쓸 수도 있구요.
일반 네비 쓰시다가 폰 네비 쓸 때 불편한 것이 가로화면에 적응했다가 세로화면을 잘 못 보게 되는거죠.
그런 걱정 안 하셔도 될듯요. 

▲ 벨킨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

지갑형 케이스에 들어있는 제 아이폰 6 Plus를 끼워봅니다.
별 무리없이 들어가네요.

▲ 벨킨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

이렇게 들어도 안 떨어지고 잘 고정 됩니다. 

▲ 벨킨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

히터를 틀고 다니던 날은 왼쪽에 달고 다녔고
이 날은 중앙에 끼워서 다녀봤어요. 

▲ 벨킨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

시야가림도 없고 편안하게 잘 다녔네요.
아는 길이라 더 편안하게 다닐 수 있기도 했지만.... ^^

운전은 하면 할 수록 어렵고 힘들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러면서 점점 단순해 지는것 같기도...

처음 운전할 땐 지도책 달달 외워서 찾아가곤 했는데 이젠 네비 도움을 받아야 한다눈....
아는 길 다닐 땐 안전운전 모드로 다니긴 하지만 말이죠......

모두들 안전운전 하세요~~~

이미지 맵

*깜장천사*

여행하고 사진 찍고 글 쓰는 여행작가

    '쇼핑일기/이것저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