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천역 맛집 마라탕 & 마라샹궈 전문 표표마라탕

봉천역 맛집 마라탕 & 마라샹궈 전문 표표마라탕

 

드뎌 이 식당 포스팅을 하는군요.
작년 가계부 결산을 해보니 외식비가 매우 늘었던데 그 원흉?인
봉천역 맛집 마라탕 & 마라샹궈 전문 표표마라탕 입니다.

외부는 이래요. 먼저 있는 위치보다 조금 차도 쪽으로 나왔어요.

동네에서 운동하고 볼일 보고 갔는데 약간 일찍 간 거죠.
제가 간 시간이 브레이크 타임이었더라고요. 
주변 한 바퀴 돌고 다시 갔어요.

내부는 이런 분위기예요.
브레이크 끝나자마자 들어갔더니 휑~ 하군요. ^^;;;;;
전에는 늘 줄 서서 기다려야 했거든요.

주방은 한쪽 코너에... 그리고 왼쪽 흰 문이 화장실이라고...

메뉴는 이래요.
봉천역 맛집 표표마라탕이 좋은 이유 중 하나는
마라탕과 샹궈가 가격 차이가 없다는 거예요.
다른 마라탕 집은 샹궈 가격이 탕의 두배 정도 되는데 표표마라탕은 같은 가격이라 좋다는 거... ^^

그리고 우동 종류가 생겼군요.

다른 마라탕, 마라샹궈 집에 비해 재료 종류가 많진 않아요.
그래도 있을 건 다 있고 기본 재료는 다 있어요.

배추, 청경채, 새송이, 팽이 등의 버섯류, 어묵, 비엔나 소시지, 피쉬볼
두부면? 목이버섯 두 정류, 연근, 푸주, 당면류, 떡, 메추리알, 콩나물, 숙주나물, 중국 당면, 두부 그리고 고수...
기본 재료들이죠.

골라 담으면 되는데 샹궈는 10,000부터 주문이 가능해요.
즉 재료를 7,000원 정도 담고 고기 추가하면 되고요
탕은 6,000원부터... 고기 없이 야채류만 넣으셔도 된다네요.

저는 배달의 민족 통해서 좀 더 많이 먹었는데 최소 주문 액수 때문에 방문해서 먹는 게 저렴하게 먹을 수는 있어요.
그나마 요즘은 배달료가 없어서.... ^^

음료 냉장고는 이렇게...

마라샹궈가 나왔습니다.
두 달 만에 먹으려 하니 감개가 무량이... ㅎㅎ

윤기 좔좔~ 흐르는 마라샹궈... 소시지도 넣고 콩나물을 넣어 봤는데 맛있네요.
다음엔 콩나물을 조금 더 넣는 걸로...

안 매운맛으로 했는데 다음엔 좀 맵게 해 볼까... 하고 늘 생각을 하죠. ㅋ
하지만 매운걸 잘 못 먹다 보니... ^^ 

한 젓가락 들어봅니다.
매운 거 잘 못 먹는데 보통맛 먹으면 딱 좋아요.
전 밥 없이 먹을 때가 많은데 살짝 짜긴 해도 맛있고 좋아요.

작년 봄부터 이만큼... 먹었네요. ㅋㅎㅎㅎㅎ 가서 먹으면서 사진 안 찍은 것도 많고
마라샹궈를 먹어본 이후 탕보다는 주로 샹궈를 먹었네요. ㅋ
생일날 탕? 샹궈? 하다가 둘 다 주문해 먹는 만행을 저질러 보기도 했고
가장 마지막으로 먹은 게 포르테 디 콰트로 콘서트 노떼 스텔라따 보고
감동의 도가니탕에서 헤매다 맥주랑 같이 먹을라고 주문을... (이 무슨 논리? ^^)

오랜만에 먹어본 표표 마라탕...
역시 맛있었네요.

봉천역 부근에서 마라탕, 마라샹궈 생각나실 때 다녀오세요~

맛나게 삽시다~

 

 

반응형

이미지 맵

*깜장천사*

여행하고 사진 찍고 글 쓰는 여행작가

    '식도락/중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