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20200223-20200307 :: 책 표지 챌린지 / 평화방송 TV 미사

아... 코로나는 언제나 사그러 들까요......
항공 취소 되서 아침비행기를 밤비행기로 우선은 옮겼는데
제발 풀리기를.....

친구 권유로 참여하게 된 페이스북 책 표지 챌린지 
#7days7covers 와 #BookCoverChallenge 두 태그를 걸고 좋아하는 책을 올리는거에요.

첫번째 책은 지난 포스팅에서 보여드린 <중세의 사랑과 미술>

두번째 책은 조르지오 바사리의 <르네상스 예술가 평전> 입니다.
피렌체 쪽 원고를 쓰다보면 무수하게 인용되는 바사리의 책이고
한국어 판이 없어서 영문판을 사볼까....하는 고민도 했던 책.
재작년부터 새 번역판이 출간되어 기쁘게 구입해서 읽고 있는 책 입니다.
어려워서 -.-;;;;;;; 진도는 잘 안 나가긴 합니다.

세번째 책은 돌아가신 정운영 선생님의 <광대의 경제학> 입니다.
새내기 때 읽었던 책이고 꽤 재미있고 인상적으로 읽었었던 기억이에요.
불행히도 지금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다시 읽어봐야겠어요.

네번째 책은 칼 마르크스의 <자본론> 입니다.
저를 경제학도의 길로 이끌었던 책
서문 끝에 있는 Segui il tuo corso, Lascia dir le genti 제 갈길을 가라, 남이야 뭐라든! 이 
인생의 모토가 되어버렸던 책.
하지만...... 흰색은 종이, 까만색은 글씨.... 

다섯번째 책은 <파리의 보물창고>입니다.
2005년 여행 때 97일 내내 들고 다니다가 마지막 도시 파리에서 열심히 봤던 책이죠.
새로운 여행책의 장을 열었다 해도 과언은 아닌 책이죠.
아직도 이 책의 숍, 식당들이 있으려나요......

여섯번째 책은 승효상 님의 <건축, 사유의 기호> 입니다.
꽤 인상적인 부분이 많아서 열심히 찾아 다녔던 기억이네요.

마지막 책은... 제 세대의 레전드 조순 선생님과 정운찬 선생님의 <경제학 원론> 입니다.
학생 때 스트레스 받는다 싶으면 습관적으로 미적분을 풀었고
졸업하고 가끔 뭔가 무의미 한 삶을 산다 싶을 때 꺼내 읽었던 책이네요.
이사하면서 전공책들 다 정리하는데 도저히 버릴 수가 없었던 책...

독서 문화의 확립, 전파에 도움이 되는 마음으로 시작한 캠페인이라고들 하는데
올해는 정말 책 좀 더 읽어야겠군요.

코로나로 인해 천주교 서울대교구에서는 재의 수요일이었던 2월 26일부터 
교구 전 성당의 미사를 금지했습니다.
그리고 첫 주일이었던 날 이렇게 평화방송을 통해 미사를 드렸네요.

아... 코로나... ㅠㅠ

출판사에서 책 제작 과정 관련 사진을 좀 보내달라고 해서 찍어봤네요.
각종 입장권, 티켓, 호텔 매니저들 명함이에요.

옛날 수첩 찾아보니 이런 것들이... ㅎㅎㅎㅎ
일기도 쓰고 티켓도 붙여놓고...

그림도 그리고... ㅋㅎㅎㅎㅎㅎ

2016년 취재 때 썼던 유레일 패스네요.
감사하게도 레일 유럽 측에서 패스를 많이 주셔서 부담없이 취재 다닐 수 있었어요.

그때 썼던 travel report 

어찌되었건 취재 준비는 해야하고.. 하나하나 갖고 있는 물건들도 정리할 겸 서랍을 열었더니
외장하드가 이렇게 4개나 두둥~

오른쪽 두번째 흰색 외장은 2007년에 첫 취재 나갈 때 산건데 이제 안 돌아가네요.
그리고 나머지들은 여전히 팽팽팽~

모두들 조심조심하면서 살고 있네요.
일상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면서 또 살금살금 지내봅니다.

 

 

반응형

이미지 맵

*깜장천사*

여행하고 사진 찍고 글 쓰는 여행작가

    'aBout 깜장천사/일상 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4개 입니다.

      • 유레일피스 보니까,. 와 대단하십니다~~
        모바일로 댓글을 남기면 제 댓글이 스팸으로 처리된다고 메세지 뜨고 튕겨 나오네요....
        제가 혹시 뭘... ㅠ.ㅠ

      • *^^* 취재 나가면 기차를 질리게 타게 되더라구요.
        글고 스팸 처리 된다는 분들이 계시는데 전 어떤 필터도 안 쓰거등요. ㅠㅠ 왜 이러는지 모르겠어요. ㅠㅠ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