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뒷산에서 만난 꽃들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행하고 있었죠.
좀이 쑤신다기보다는 온몸에 독이 쌓이는 느낌이 들어 동네 뒷산에 올라갔었어요.
꽃이 너무 예쁜 거죠.

일주일 후... 제대로 카메라 챙겨 들고 올라가서 담아봅니다.

인도에 흩뿌려진 벚꽃잎들...

얘가 철쭉이죠? ^^;;;;;
네, 전 생물시간에 졸았습니다. ㅋㅎㅎㅎㅎ

마지막으로 남아있는 벚꽃

전전날 비가 왔는데 그래도 많이 남아있군요.

내년엔 좀 더 잘 담아볼게요~

올해 코로나가 아니었다면 조금 더 만끽할 수 있었을 텐데...
아쉽네요.

왕벚꽃도 남아있습니다.

송이 하나만 보면 리시안시스? 라넌큘러스? 뭐 이런 생각을...

곱게 피어 있는 꽃이 참 예쁘네요.

선배 언니가 꽃이 좋아지면 나이 드는 거라고 했는데...

네... 뭐 그런 거죠. ^^

그래도 올해 꽃을 볼 수 있어서 감사했네요.

동글동글 모여있는 왕벚꽃

요즘 엄마가 꽂히진 조팝나무...

취재를 나가지 않으면 사진 찍는 일이 없어요.
그러다 보면 감도 떨어지고 습관도 잃고.......

코로나가 조금 더 진정되면 카메라 들고 나다녀보아야지....

이미지 맵

*깜장천사*

여행하고 사진 찍고 글 쓰는 여행작가

    'Korea/서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6개 입니다.

      • 뒷동산이 너~무 좋으네요.... 정말 코로나만 아니었으면,,,,, 이렇게 예쁜 봄을 그냥 보내다니 말이죠
        예쁘게 담으셨네요
        * 모바일로는 댓글저장이 안되서 오랫만에 PC앞에서 글 남깁니다. 자주왔었는데...ㅎㅎ

      • *^^* 코로나 미워요~~~~를 외친 봄이네요.

        글고 아무 필터걸지 않았는데도 이상하게 차단된다는 분들이 계셔서 슬퍼요. ㅠㅠ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