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과 함께 하는 로맨틱한 길 맨리헨에서 알피글렌 가는 길 Romantikweg Mannlichen to Alpiglen

반응형

꽃과 함께 하는 로맨틱한 길 맨리헨에서 알피글렌 가는 길 
Romantikweg Mannlichen to Alpiglen

 

7월 인터라켄 지역에서는 꽃을 볼 수 있었어요.
참 신기한 일이에요. 8월에는 못 본 꽃을 7월에는...
한 달 사이에 많은 일이 있는 건지...

맨리헨 정상에 표지판을 따라가겠습니다.
지난번에 보여드린 길과 초반부는 같아요.

이 곳에서 이번에는 왼쪽으로 가겠습니다.

가다 보니 저 아래 호수? 연못? 이... 
겨울 시즌 스키장 조성을 위해 준비하는 물이기도 하고
근처에 방목되는 가축들을 위한 물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곳곳에 길을 나타내는 표식이 있죠.

오르막길..... 을 싫어하는 저는..... 어쩔 수 없지만.... 걷긴 합니다만....

빼꼼히 머리 내밀고 있는 넌 누구냐!

아이거의 머리는 아닌 거 같은데... 하튼... 아이거가 펼쳐집니다.

험한 길은 내려가기 쉽게 계단처럼 만들어놓고

이렇게 자연스러운 길도 있습니다.

다니기 불편해도 저는 이런 길이 좋아요.

겨울 시즌이면 바빠질 곳이죠.

아이거 안녕~

꽃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약간 재미있어 보이는 거친 길을 따라가 봅니다.

동글동글한 꽃이 있어요.
여기서 좀 오래 있었는데 저 너머 고개에서 사진 찍는 분들이 가길 기다리며 잠시 휴식...

이 분들이었네요. ㅋㅎㅎㅎㅎㅎ

중간에 이런 문이 있어요. 잘 열어서 통과하시고 닫아 두셔야 합니다.

좁은 길을 따라 다시 걸어가 봅니다. 그래도 길이 하나라서 좋네요.

숲을 만나고

다시 꽃을 만나고...

또 하나의 길과 만나는 지점인데 어느 길과 만나는 건지는... ^^;;;;

돌아보니 저 위에 클라이네 샤이덱이 보이는군요.

스키 시즌에 바쁘게 돌아갈 리프트

이 곳이 클라이네 샤이덱에서 내려오는 길과 만나는 지점이에요.

거대한 산

아래에서 보니 납작해 보이는 아이거

왼쪽 길은 자전거 하이킹 길
우리는 오른쪽으로...

시골길 같은 이런 길이 좋아요

머리 위로 기차가 지나가네요. 그린델발트에서 클라이네 샤이덱으로 가는 기차예요.

그리고 그 기찻길을 건너서

주욱~ 다시 내려가 봅니다.

목적지 알피글렌에 도착!

 

이 길은 길 이름과 걸맞게 로맨틱한 풍경을 보여주는 길이었어요.
꽃이 있어서? 날씨가 좋아서? 
전 스위스 취재할 때 운이 따르는 편인데 2016년에는 진짜 운빨이 대박이었네요. ㅎ

코로나가 사라지면... 우리 이 길에서 만날까요???

이미지 맵

*깜장천사*

여행하고 사진 찍고 글 쓰는 여행작가

    'Europe/Switzerland'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