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베레스트와 Terace

기분이 우울해 나선 동대문 시장에서
우연히 니모를 만나서 커리를 먹으러 갔다.


그리고 우리 상처받았다... 우쒸~


열라 헤멘 끝에 찾아갔는데
몇번 그 앞을 지나갔었고,
나는 간판을 못 봤고
간판을 본 니모는 여기가 아닌가벼..하고 지나갔고...
그 험난한 과정을 거쳐 찾아갔는데...


밥 그릇에 나온 커리, 치킨 머커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00원이나 더 비싼데 난보다 작은 저 빵....우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채 볶음밥..

아무리 하트 모양이라도 우리의 상처를 치유해주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erace, 대학로


커리집에서 상처받고 분위기 좋은 찻집에서 차를 마시자..하고 찾아간 대학로..
사실 대학로에서 번개도 하나 있었는데
번개 주인공을 잘 모르고...
둘다 열라 우울한 가운데 모르는 사람있는데 가기가 쫌 그래서
그냥 찻집에 갔다.

학림다방에 자리 없어서
지나가다 들어간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운데에는 'ㄷ'자 모양의 바...?가 있다.
여럿이 와서 있기도 괜찮구..
나름 분위기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예쁜 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자주 마신다.
스타벅스의 타조 차이 티 라떼와 더불어 밀크티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데 우유를 잘못 뎁혔단다.
위에 이상한거 자꾸 뜨더라...


니모가 마신건 커핀데 제목을 모르겠다. -.-;;;
주문할 때 화장실 갔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탕용기

앞에꺼는 각설탕이 들어있던 내꺼,
뒤에꺼는 그냥 설탕이 들어있던 니모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집... 실내 분위기도 좋았지만
찻잔이 예뻐서 맘에 들었으...

이미지 맵

*깜장천사*

여행하고 사진 찍고 글 쓰는 한량, 일명 여행작가. <프렌즈 유럽>, <7박 8일 피렌체>, <프렌즈 이탈리아>

    '식도락/인도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