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네로 만들어 먹는 해물치즈떡볶이

반응형






엄마와 아부지는 성당에서 단체로 등산을 가시고...
떡볶이는 먹고 싶은데 배달시켜 먹을 곳은 없고..
어찌할까 생각하다가 작년에 유럽책 작업 하면서 사진 찍으려고 사다놓은 파스타들이 생각났다.
어이어이 떡볶이 비슷한걸 해먹으며 급 땡겨서 만든 양파 넣은 계란말이...

그리고... 너무 박한 국물이 섭섭해 치즈 좀 넣고 다시 해봤다.


펜네를 삶지요. 어떻게?



이렇게!!!




냉장고 속에 있는 건 홍합과...








양파 반개를 잘 썰어서



이렇게 넣고 끓이다가

고추장을 커피스푼으로 2스푼 넣고 졸이기...
마지막에 다진 마늘 쫌 넣어주시고~


반 정도 담고 치즈를 뿌리고



다시 나머지를 담고 또 치즈 뿌리기...

여전히 박한 국물.. ㅜㅜ

아무래도 홍합은 파스타 넣고 삶기 시작 할 때부터 같이 삶아야 할듯 하고
국물은 더 넣어야 하는거? -.-;;;;;

이미지 맵

*깜장천사*

여행하고 사진 찍고 글 쓰는 여행작가

    '식도락/멋대로 레서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